부동산경기에 따른 소득 역전 현상 역시 목격된다. 이와 반대로 셋째, 무주택 월세가구의 부동산 관련 소득

은 거의 증가하지 않았다. 여기서 흥미로운 것은 자가보유 임차 가구와 자가거주자 사이의 소득 격차가 확

대되었다는 점이다. 이러한 차이를 유발한 것은 주로 자산변동수입과 임대소득이었다. 자가보유 임차 가구

의 자산변동수입은 조사 기간 내내 자가거주자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는데, 그 대부분이 주택과 부동산의 매

각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. 임대소득의 경우는 특히 2007년 이후부터 그 격차가 벌어지기 시작

했다. 금융위기 이후 전월세가격이 폭등함에 따라, 투기적 목적에서 주거와 소유를 분리한 소유자 가구20)

의 임대소득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. 이로부터 우리는 부동산시장을 통한 소득 분배의 분절성이 공고해졌

음을 확인할 수 있다. (다주택 소유자 및) 주거와 소유를 분리한 소유자 가구, 자가거주자와 무주택 전세가

구, 마지막으로 무주택 월세가구 사이에 형성된 구조적 장벽 말이다. 달리 말 해, 무주택 월세가구에서 상위

점유형태로의 소득 이전, 특히 실거주 목적 이외의 주택 소유자로의 강한 소득 집중 현상이 나타났다. 부동

산 관련 소득의 이 같은 편중은 부채형성 역량의 격차에 의해 보강된다.

는 주택금융의 개방 이후 점유형태에 기초한 부채 조달의 차등화가 훨씬 더 심화됐음을 보여준다. 그런데

흥미로운 것은 앞서 소득 부문에서 확인한 세 군 집 사이의 분할과 다르게, 사실상 두 집단, 곧 자가보유 임

차 가구와 나머지 점유집 단 간의 분절이 강화되었다는 점이다. 자가보유 임차 가구의 월평균 신규 부채액

이 30만여 원에서 136만여 원으로 급증하는 동안, 나머지 점유집단의 부채액은 10~40 만 원대를 머물렀다.

물론 이 안에서도 자가거주 가구와 무주택 임차 가구 사이의 구분이 희미해지는 동시에, 무주택 임차 가구

의 부채가 상당히 증가한 것을 알 수 있다. 소비자신용의 발달과 함께 전‧ 월세 가구에 대한 금융대출이 대폭

증가한 데 따른 결과로 추정된다. 이 같은 현실은 주택대출의 목적 자체가 자산증식과 임차비 용 마련이라

는 대조적인 용도로 분리되는 가운데, 차입 투자로 얻은 자산 혜택 또 한 다주택 가구나 주거-소유 분리 가구

에 집중되고 있음을 시사한다 분명한 것은 자가소유권을 매개로 획득할 수 있는 경제적 자원의 격차가 현저

히 커졌다는 점이다. 21) 그러한 차이는 부동산소득과 신용형성 역량을 넘어, 금융비용에 대한 부담능력에

서도 확인된다. 는 도시 자가소유 가구의 월평균 부채 원리금 상환액을 노동소득과 견주어 소득분위 별로

나타낸 것이다. 노동소득의 32.8%(1998년)였던 평균 원리금 상환액이 56.3%(2016년)로 커진 것에서 볼 수

있 듯, 자가소유 가구의 부채 부담은 전반적으로 증가했다. 그런데 눈에 띄는 것은 소 득분위가 낮을수록 상

환 부담이 상대적으로 더 크다는 점이다. 예를 들어 하위 30% 이하 계층의 원리금 상환액은 노동소득의

46.4%(1998년)에서 74.9%(2016년, 최정 점 2014년 82.3%)로 늘었다. 상층 소득집단들과 비슷한 수준이었

던 중하위 소득집 단(50% 이내)의 비중값은 2005년 이후 빠르게 늘어 최하위층에 근접했다. 하층 소 득집단

의 부채 부담이 대폭 증가한 가운데, 부채 상환능력에 따른 소유자 가구 내 부의 분화가 또렷해진 것이다

출처 : 토토사이트추천 ( https://ptgem.io/ )

Author Profile

Avatar
admin
우리카지노 및 더킹카지노 의 안전한 바카라사이트 를 추천해드리고 있습니다. 메이저바카라사이트 를 이용하고싶으시다면 언제든지 문의주시면 친절하게 상담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.
Avatar

By admin

우리카지노 및 더킹카지노 의 안전한 바카라사이트 를 추천해드리고 있습니다. 메이저바카라사이트 를 이용하고싶으시다면 언제든지 문의주시면 친절하게 상담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.

댓글 남기기